윤 장관은 시

윤 장관은 시 주석을 만나 양국 관계 발전을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수요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직접 만나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향후 30년 한중 관계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

윤 장관은 시

토토사이트 추천 이에 대해 시 주석은 양국이 좋은 이웃, 친구, 파트너가 되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양국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두 정상의 축사는 서울과 베이징에서 동시에 열리는 별도의 기념일 행사에서 박진과 왕이의 최고 외교관이 낭독했다.

윤 상무는 “한국과 중국은 지리적으로 가까울 뿐만 아니라 문화적으로나 역사적으로 오랜 인연을 쌓아왔다”며 “우리는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more news

문 대통령은 양국이 1992년 수교한 이후 교역량이 5배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한국의 가장 큰 교역 상대국이고 서울은

베이징의 네 번째로 큰 수출 대상국입니다.

윤 장관은 지난 3월 시 주석이 집권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를 발전시키기로 합의한 후 시 주석과 전화통화를 한 것을 언급하며 “한중이

건전하고 성숙한 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상호 존중과 협력을 바탕으로.”

윤 장관은 시


이어 “이를 위해 양국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인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글로벌 공급망을 비롯한 경제안보 등 다방면에서

고위급 교류가 촉진되고 실질적인 협력이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특히 윤 장관은 한·중 관계의 안정적인 발전의 근간이 되는 서로에 대한 우호적인 인식이 형성될 수 있도록 양국이 함께 노력하고, 이를 통해 양국 청년들이 두 나라가 더 가까워질 것입니다.

중국은 북한의 최대 외교적 수호자이자 경제적 수혜자로서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유일한 국가로 여겨진다.

그런 점에서 윤 장관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양국이 더욱 긴밀히 협력하기를 기대하고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양국이 지난 30년 동안 호혜협력을 통해 개방과 포용을 유지하면서 전방위적으로 관계를 발전시켰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대혁명과 세기의 대유행(Pandemic)이 촉발되는 중요한 시기에 한국과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단합하고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시 주석은 수교 30주년을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아 윤 대통령과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실질적인 우호 관계를 구축하기를

희망했다”고 말했다.
기념식에서 한국 외교부 장관은 또한 8월 왕씨와 회담에서 합의한 한중 관계의 미래 발전을 위한 공동 행동 계획에 기초하여 양측이

다방면에서 양자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양국 간 문화협력과 인적교류가 하루빨리 회복돼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