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g Mum은 그것을 하루라고 부릅니다

Big Mum은 그것을 하루라고 부릅니다.
엠데이 톰(M’Day Thom) 또는 ‘빅맘(Big Mum)’이 씨엠립(Siem Reap)의 선라이즈 캄보디아(Sunrise Cambodia) 회장직에서 물러난다는 소식은 지난주 호주 텔레비전에서 전국적으로 보도되었지만 캄보디아에서는 대부분 무시되었습니다.

Big Mum은

이는 거의 30년 동안 캄보디아 시민권을 가진 호주인 빅맘이나 제럴딘 콕스가

강력하고 화려한 존재감과 뚜렷한 대조를 이루는 여성으로 캄보디아에서 헤드라인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전기 작가들은 남호주에서 여학생이었을 때 그녀가 “야생아”, “문제아”였으며 실제로 학교를 마치지 못했고 증명서 없이 15세에 그만두었다고 기록했습니다.

19세 때 그녀는 유럽으로 여행을 갔고 호주 사막에서 광부로 일했습니다.

1970년 25세의 나이로 호주 외무부에서 길고 성공적인 경력을 시작했으며 1971년 첫 외국 직책은 전쟁으로 황폐해진

프놈펜에서 그녀는 “저명한 낭만적인 파트너”인 캄보디아 전투기 조종사 온 콘 소령의 호위를 받아 시내를 돌아다녔습니다.

그녀는 마닐라, 방콕, 테헤란, 워싱턴 DC에서 연속적으로 대사관직을 역임했으며 1987년 호주 정부에서

Big Mum은

사임하여 시드니의 체이스 맨해튼 은행에서 8년간 근무했습니다.

시드니에 있는 동안 그녀는 선라이즈 어린이 마을이 된 호주 캄보디아 재단 설립을 도왔고 나중에 선라이즈 캄보디아로 이름을 변경했습니다.

그녀는 1995년에 공동 수상 노로돔 라나리드(Norodom Ranariddh) 왕자 내각의 보좌관으로 캄보디아로 영구 이주했습니다.

그녀는 또한 왕자의 아내인 마리 공주가 고아 아동 센터를 운영하는 것을 도왔고, 1997년 중반 군사 쿠데타 동안 공주와 다른 사람들이 도주했을 때,

먹튀검증커뮤니티 Geraldine은 고아원을 인수하고 거의 쿠데타만큼이나 소란스러운 음모에 가담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먼지가 가라앉기 시작하자 그녀는 세계적인 관심을 끌었다.

2000년 1월 1일 그녀의 책 ‘집은 마음이 있는 곳’이 호주 베스트 셀러가 되었고, 그녀에 관한 다큐멘터리 ‘My Khmer Heart’는 할리우드 영화제 올해의 다큐멘터리 상을 수상했습니다.

2008년에 나는 Cox가 “왕국에 고아원을 설립한 불같은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녀의 크메르 경력은 복합적인 축복 중 하나였습니다.

그녀는 강한 노크를 받고, 공주와 논쟁하고, 총리를 학대하고, 쿠데타에서 살아남았고, 영감을 주는 일련의 성공을 거뒀습니다.”

나는 2008년 8월 시엠립의 분주한 시부타 대로에 있는 고아원에서 발생한 폭력적인 소년들 사이의

갱단 전쟁을 진압하기 위해 사회 법무부가 개입해야 했던 직후에 그녀를 만났습니다.more news

그녀는 나에게 “나쁜 남자애들”의 폭력 이야기에 연연하지 말고 “잘하는 여자애” 이야기에 대해 이야기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한때 굶주렸던 씨엠립 거지 소녀가 비열한 거리에서 벗어나 남호주의 부유한 아이들의 기숙사 안식처인 독점적인 시모어 칼리지로 파견되는 이야기입니다.

그녀는 그 소녀가 빛나는 2008년 7월 성적표를 받았다는 소식이 막 도착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의 학업 자격은 정말 놀랍습니다.

그녀는 A와 B를 모두 받았고 같은 반의 많은 호주 여학생들보다 더 나은 성적을 거두었습니다.”라고 Cox가 말했습니다.